티스토리 툴바



[성경 - 마 3:1-12]

[1절] 그 때에 세례 요한이 이르러 유대 광야에서 전파하여 가로되
[2절]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왔느니라 하였으니
[3절] 저는 선지자 이사야로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소리가 있어 가로되 너희는 주의 길을 예비하라 그의 첩경을 평탄케 하라'하였느니라
[4절] 이 요한은 약대 털옷을입고 허리에 가죽띠를 띠고 음식은 메뚜기와 석청이었더라
[5절] 이 때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요단강 사방에서 다 그에게 나아와
[6절] 자기들의 죄를 자복하고 요단강에서 그에게 세례를 받더니
[7절] 요한이 많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이 세례 베푸는데 오는 것을 보고 이르되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를 가르쳐 임박한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8절] 그러므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9절]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고 생각지 말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
[10절]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어 불에 던지우리라
[11절] 나는 너희로 회개케 하기 위하여 물로 세례를 주거니와 내 뒤에 오시는 이는 나보다 능력이 많으시니 나는 그의 신을 들기도 감당치 못하겠노라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세례를 주실 것이요
[12절]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세례 요한은 유대 광야에서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다.'고 외치었습니다.

세례 요한은 약대 털옷을 입고 허리에 가죽 띠를 띠고 메뚜기와 석청 즉 돌에서 나는 야생 꿀을 먹고 지냈습니다.
약대 털옷은 물에 젖어도 금방 건조되면서 보온성이 뛰어났으므로, 주야로 기온 차가 큰 사막에서 입기에 적당하였습니다.
이스라엘은 낮은 강수량과 건조한 토양으로 나무도 풀도 없는 사막 같은 곳이 많습니다.
세례 요한의 활동 무대였던 유대 광야도 사막 지대였습니다.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요단 강 사방에서 사람들이 요한의 말을 듣고 나와 자기의 죄를 자복하고 요단 강에서 세례를 받았습니다.
세례 요한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이 세례를 베푸는 데 오는 것을 보고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를 가르쳐 임박한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으라.'고 꾸짖었습니다.

또한 세례 요한은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에게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고 생각지 말라.'고 지적하였습니다.
그들은 혈통으로는 아브라함의 자손이었으나, 영적으로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듯이 마귀의 자식이기 때문입니다.
세례 요한의 말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부패한 유대 종교 지도자들을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삼을 바에야 '돌들로 아브라함의 자손을 만들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세례 요한은 '이미 도끼가 나무 뿌리에 놓였으니 좋은 열매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세례 요한은 말하기를 자기는 물로 세례를 주지만, 자기보다 훨씬 능력있는 분 즉 그리스도가 뒤에 오셔서 성령과 불로 세례를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또 세례 요한은 자신이 예수님의 신을 들기도 감당치 못한다고 하면서 자신을 낮추었습니다.
그리고 그리스도가 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 마당에서, 추수한 곡식을 골라내어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신다고 하였습니다.





지금까지 마 3:1-12 에 기록되어 있는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세례 요한에 대해 말씀 묵상을 하였습니다.
Posted by 하늘의 유업을 받을 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짜샘물

    그리고그리스도가손에키를들고자기의 타작마당에서,추수한곡식을골라내어알 곡은모아곡간에들이고쭉정이는꺼지지 않는불에태우신다고하였습니다 초림때나 지금이나 상황이같으네요.

    2012/03/02 08:23 [ ADDR : EDIT/ DEL : REPLY ]
  2. 세례요한이 하나님의 길예비자로 예수님을 알리기 위해 외치며, 예수님의 신을 들기에 감당치 못하겠노라 하며 ,그리스도의 추수한 타작마당에 알곡과 가라지를 가른다고 한 말씀이 마음에 깊이 박힙니다 우리모두 알곡되어 천국에 합께 가기를 기도합니다

    2012/03/03 23:59 [ ADDR : EDIT/ DEL : REPLY ]